이른바 ‘투스카니 의인’이 현대자동차 신형 벨로스터의 주인이 될 예정이다. 14일 현대차는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과 고의로 충돌해 대형사고를 막은 투스카니 운전자에게 2000여만 원 상당의 벨로스터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오전 11시30분께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지병이 있던 50대 운전자가 운행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위험천만한 운행이 이어졌다. 다행히 주변을 지나던 투스카니 운전자 한영탁(46) 씨가 자신의 차를 그 앞에 세워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면서 50대 운전자를 구해냈다. 운전자는 구조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투스카니를 생산한 현대차는 한 씨의 의로운 행동을 알고나서 당초 차량 수리비를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한 씨가 “크게 망가진 상태가 아니라 괜찮다”고 밝히자 아예 올해 출시된 신차를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투스카니 의인’ 블랙박스 영상 캡처 한 씨는 한 매체를 통해 “사고로 뒤쪽 범퍼가 약간 찌그러지고 비상 깜빡이 등이 깨져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해 둔 상황”이라며 “설사 내 과실이 인정돼 보험금이 오르더라도 어쩔 수 없다”면서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한 씨는 ““내 차 피해는 생각하지 않고 한 일”이라며 “뒤차인 코란도 차량 운전자로부터 ‘감사하다’는 전화를 받은 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고. 경찰은 한 씨의 용기와 기지로 대형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며, 형사 입건 대신 한 씨에게 표창을 수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교통사고’라며 당시 현장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한 씨의 행동을 본 누리꾼은 그를 ‘투스카니 의인’으로 칭하며 “현대차 역사상 최고의 광고 아니냐”, “중요한 순간 기지를 발휘하신 투스카니 의인, 정말 대단하다. 용기에 감동 받았다”, “진정한 베스트 드라이버”, “아직 세상은 살만한가 보다. 본 받겠다”, “금도끼 은도끼 전래동화의 현대판 버전 같다” 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게시글 주소 복사하기 (파폭,크롬에서 실행되지 않습니다.)

도레미 활성화를 위해서 자주 가시는 사이트에 링크해주세요. 감사 ^^;

추천 비추천